“김정일 건강 악화로 印尼 대표단 회담 돌연 취소”

북한은 이달 중순 김정일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인도네시아 전 대통령과의 회담을 취소했다고 일본 지지통신이 25일 보도했다.


메가와티 수카르노 푸트리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이끄는 투쟁민주당 대표단은 지난 12~16일 북한을 방문했다. 통신은 이 대표단의 투쟁민주당 간부 안드레아스 바레이라를 인용, “메가와티 전 대통령은 김정일을 만날 예정이었고 선물까지 준비해갔다”고 전했다.


이 간부에 따르면 북한 측은 회담을 앞두고 김정일의 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회담 취소를 통보했다. 인도네시아 대표단은 김정일의 몸 상태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도 듣지 못한 채 발길을 돌렸다.


이와 관련 통신은 “예정된 회담이 이런 식으로 취소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 대표단은 대신 방북 기간 최고인민회의 최태복 의장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북한은 김정일이 지난 11일 전국여맹예술소조 종합공연을 관람했다고 전한 뒤 23일 촘말리 사야손 라오스 대통령과 회담했다고 밝힐 때까지 김정일의 동정을 알리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