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건강악화 정상보행 어려워’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최고위원은 6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건강 악화설과 관련, “김 위원장은 간과 심장이 안 좋고 당뇨가 심해 정상적 보행이 어렵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보위원인 정 최고위원은 이날 경북 경주의 한 리조트에서 열린 한나라당 울산시당 연찬회에 강연자로 참석, 북한 동향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어 “(김 위원장은) 그래서 20~30m를 걸은 뒤 의자에 앉아 쉬어야 하기 때문에 의자를 들고 따라다니는 비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는 국가정보원은 자신의 주장을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후계 구도와 관련, 정 최고위원은 “현재는 (장남인) 김정남이 가장 유력한 후계자로 거론되지만 현재는 자유분방한 생활로 김 위원장의 눈밖에 난 상태”라며 “그러나 중국은 김정남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자칫하면 ‘왕자의 난’ 같은 게 발생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남이 미사일 판매 등에도 손을 대고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차남인 김정철에 대해 “엘리트이지만 여성호르몬 과다로 유방이 나오는 등 이유로 김 위원장은 그를 남자답지 못하다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고, 3남인 김정운에 대해선 “냉철한 성격 등으로 인해 김 위원장이 가장 좋아하는데, 서방 정보당국은 그를 후계자로 본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김 위원장이 좋아하는 음식도 소개했다. 그는 “‘김정일이 즐겨먹는 음식 베스트 30’이 있다”며 “여기에는 프랑스산 코냑, 독일 맥주, 스페인 햄, 이란 케비어, 수단 수박, 지중해 오렌지, 노르웨이 연어와 가재, 덴마크 돼지고기, 일본 생선 등이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그는 “북한 주재 중국 대사가 두 사람이 있는데, 한 사람은 정식 대사이고, 하나는 주로 김정일 일가의 음식 조달 임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재미있는 것은 북한 주민들이 KBS 9시 뉴스를 몰래 시청한다는 것”이라며 “이 때문에 남한에서 1970-80년대 쓰던 안테나가 북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