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각국 정상에 수해위로 답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달 발생한 수해에 대해 위로 전문을 보내준 각국 정상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10일 밝혔다.

김정일 위원장은 푸미폰 아둔야뎃 태국 국왕, 빈 칼리파 알-타니 카타르 국왕, 빅토르 유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란사나 콩테 기니 대통령, 아마두 투마니 투레 말리 대통령, 레흐 카친스키 폴란드 대통령, 지네 알 아비디네 벤 알리 튀니지 대통령, 압델 아지즈 부테플리카 알제리 대통령, 농 득 만 베트남 공산당 총비서, 쿠바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방장관의 위로전문에 답전을 보내 “진심으로 되는 동정과 따뜻한 위문을 보내준 데 대해 깊은 사의를 표시했다”고 중앙방송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김영일 내각 총리와 함께 라오스의 촘말리 사야손 대통령과 부아손 부파완 총리에게도 답전을 보냈다.
김 위원장은 답전에서 “책임적인 사업에서 성과가 있을 것을 축원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 중국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수해 위로전문에 대해서도 답전을 보내 사의를 표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그러나 지난달 20일 노무현 대통령이 보낸 수해 위로 친서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답전을 보내지 않고 있다.

북한은 노 대통령의 친서 전달 사실에 대해서는 이튿날 언론을 통해 크게 소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