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韓中수교 후 핵무기개발 발의”

북한이 한ㆍ중 수교(1992년 8월) 직후 김정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발의로 핵무기 개발을 결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허문영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5일 북한연구학회가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에서 개최한 ’남북교류협력과 북한의 변화’ 주제의 학술회의에서 “한ㆍ중수교 직후 열린 노동당 정치국 비밀회의에서 김정일 비서의 발의로 체제유지를 위해 핵무기개발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허 연구위원은 이날 한ㆍ중 수교와 북한 핵무기개발의 관련성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북한의 핵무기 개발이 동맹국 중국과 남한의 외교관계 수립에 따른 대응조치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허 연구위원은 이어 “김일성 주석 사망 이후 김정일 국방위원장 체제 하에서 선군정치와 군사력 강화를 계속 강조해 왔다”면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이 대미협상 차원이 아닌 체제안보용임을 강조했다.

그는 핵탄두와 운반체, 고폭장치 실험결과 및 여러 정황으로 미뤄볼 때, 북한은 현재 성공 가능성이 불투명한 낮은 수준의 플루토늄 핵무기를 개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또 북한이 주장한 6자회담의 군축회담 전환에 대해 “향후 6자회담은 ’핵동결 대(對) 경제적 보상’과 같은 주고받기식 경제회담이 되서는 안되며, 군축회담 성격의 정치회담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현선 고려대 교수(북한학과)는 ’남북관광교류협력이 북한 변화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발표에서 “남측 관광객이 북한을 방문함으로써 북한 주민들이 남한에 대해 갖는 관심과 동포애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금강산 관광을 담당한 남측 남자 가이드와 북측 여성 안내원의 애틋한 사랑을 소개하면서 “이들의 사랑은 주위의 도움을 받아 성사직전까지 갔으나 북측 여성이 소환되면서 파국을 맞았다”고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