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訪北 시진핑 中부주석 면담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8일 방북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부주석을 면담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TV가 전했다.

중앙TV는 “김정일 동지께서는 18일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있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고 중화인민공화국 부주석인 시진핑 동지와 그의 일행을 접견하셨다”고 밝혔다.

이 방송은 시 부주석이 김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의 구두친서를 전달했다고 전했으나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방송은 “김정일 동지는 이에 사의를 표시하고 후진타오 동지에게 인사를 전한 다음 시진핑 동지와 따뜻하고 친선적인 담화를 했다”고 전했으나 역시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그러나 신화통신은 이날 시진핑 부주석이 “한반도 핵문제에 대한 6자회담에서 중국은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6자회담을 촉진시키기 위해 중국은 북한과의 의견 교환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면담에는 북측에서 6자회담을 지휘하고 있는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오랜기간 노동당 국제부장으로 활동한 ‘중국통’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참석해 핵신고 및 6자회담 재개 문제, 북중관계 증진방안 등이 두루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측에서는 류샤오밍(劉曉明) 북한 주재 중국대사가 배석했다.

면담에 앞서 시진핑 부주석은 자신의 방북을 수행한 장예쑤이(張業遂) 외교부 부부장, 류훙차이(劉洪才) 대외연락부 부부장, 가오후청(高虎城) 상무부 부부장, 스즈훙(施芝鴻) 중국공산당 중앙위 정책연구실 부주임 등과 함께 이날 평안북도 묘향산에 위치한 국제친선전람관을 참관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