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美여기자 특사 명령…출국 조치

북한 김정일이 클린턴 미국 전 대통령의 방북에 맞춰 여기자 2명이 석방돼 귀국할 수 있도록 특별사면을 실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전했다.

통신은 이날 오전 ‘미국 전 대통령 빌 클린턴의 조선방문과 관련한 보도’에서 “방북한 빌 클린턴 전 미 대통령이 미국 여기자 2명이 북한에 “불법입국해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한 데 대해 심심한 사과의 뜻을 표하고, 그들을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관대하게 용서해 돌려보내줄 데 대한 미국 정부의 간절한 요청을 정중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통신은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이 김정일의 특사 조치에 “사의를 표시하며 두 나라 사이의 관계개선 방도와 관련한 견해를 담은 버락 오바마 미합중국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정중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이 방북기간 김 위원장과 함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만났다며 이들 “상봉들에서는 조미 사이의 현안들이 진지한 분위기속에서 허심탄회하고 깊이있게 논의”됐으며 “대화의 방법으로 문제를 풀어나갈 데 대한 견해일치가 이룩되었다”고 말했다.

보도는 이어 미 여기자들에 대한 석방조치는 북한의 “인도주의와 평화애호적인 정책의 발현”이라고 주장하고,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이 북미 사이의 “이해를 깊이 하고 신뢰를 조성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성명 발표와 오후 브리핑에서 북한의 조선중앙방송과 평양방송이 오바마 대통령의 구두메시지를 전달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그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서면이든 구두이든” 오바마 대통령의 메시지를 소지하지 않았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부인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오바마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만난 게 지난 3월이 마지막이었다고 생각한다”며 클린턴 전 대통령이 메시지를 소지하지 않았다는 `알리바이’를 제시하기까지 했다.

백악관은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번 방북을 전적으로 개인적인 활동이라고 규정했다.

한편, 통신은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방문을 마치고 5일 항공편으로 귀환했다고 이날 따로 보도했다.

평양공항에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클린턴 전 대통령 일행을 전송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