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美北대화 우선…中, ‘北 6자회담 복귀’로 해석”

북한 김정일이 최근 북한을 방문한 중국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에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국과의 대화에 우선순위를 둘 것 이라고 말했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베이징(北京)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22일 보도했다.

소식통은 지난 18일 김정일이 다위 위원과의 면담자리에서 ‘비핵화 문제를 양자 또는 다자 대화를 통해 해결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김정일이 ‘다자 대화’가 6자회담 복귀를 의미하는 것인지는 분명히 밝히지 않았다”면서 “북한이 다자 대화와 미․북 양자대화를 병행하고 싶어하는지도 확실치 않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김정일이 말한 ‘다자 대화’는 6자회담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고,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제시하고 있는 ‘핵 없는 세상’과 관련한 핵군축 협의로 전개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소식통은 김정일이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 대해 미국과 대화를 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며 중국은 김정일의 이런 발언을 북한과 미국이 수 차례 회동한 뒤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다이 위원이 김정일에게 핵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이 한국과 일본과의 양자 관계를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김정일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