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南,무력증강·무기반입 중지하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남조선에서 무력 증강과 외부로부터의 무기 반입을 중지하고 외국 군대와의 합동 군사연습을 그만두며 무모한 군사적 도발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북한 노동신문이 4일 전했다.

북한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도발적인 무력증강’ 제목의 글을 통해 김 위원장이 이같이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런 발언이 언제, 어디서 나왔는지는 전하지 않았다.

다만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방침에 따른 우리 군의 국방력 증강 계획을 두고 나온 언급으로 풀이된다.

앞서 노동신문은 전날 ’조선반도에 전쟁 위험을 몰아오는 장본인’ 글을 통해 김 위원장이 “조선 반도에서 평화를 보장하고 나라의 평화적 통일을 이룩하자면 침략과 전쟁 책동을 반대하고 전쟁 위험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사실도 소개했다.

한편 노동신문은 우리 군의 공중조기경보통제기 구매 계획 등과 관련, “남조선 군부 호전세력의 북침무력 증강과 전쟁장비 개발 및 도입 책동은 육·해·공군 등 각 군종 분야를 포괄하면서 전례없는 규모에서 광란적으로 벌어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무력 증강은 상대방에 대한 공공연한 전쟁 위협”이라면서 “도발적인 북침 무력 증강 소동이 가져올 것은 자멸적인 파국밖에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범죄 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