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北주민들에게 돌팔매질 당하는 꿈꾼다”

북한 김정일이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에게 “북한 주민으로부터 돌팔매 당하는 꿈을 꾼다”고 토로했던 것으로 27일 전해졌다.


정 명예회장의 6남인 한나라당 정몽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방송된 ‘MBC 일요인터뷰’에서 정 명예회장이 지난 1998년부터 2000년까지 김 위원장과 만나 나눈 비화를 공개했다.


정 전 대표는 “아버지께서 북한을 다니면서 김 위원장을 만나 식사도 하고 대화도 많이 하셨는데, 한번은 김 위원장이 ‘어디 가면 주민들이 많이 나와 환영하지만, 실제로는 저 사람들이 나를 좋아하지 않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얘기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정일은 특히 “잠을 자면 돌팔매 당하는 꿈을 꾼다”며 “첫번째가 미국 사람, 두번째가 남한, 세번째가 북한 주민이 돌을 던지는 꿈을 꾼다”고 말했다고 정 전대표는 덧붙였다.


정 전 대표는 “그 이야기를 들으면 김정일도 우리 현실에 관해서 잘 이해를 하고 있고 그래서 역시 남북관계가 잘 되려면 김 위원장과 대화가 잘 됐으면 하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김정일)이 ‘북한 현실이 절박하다는 잘 알고 있다’, 이렇게 표현한 것으로 본다”고 해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