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前요리사 “김정은, 울컥해서 미사일 쏜다고 해”

김정일의 전속 요리사였던 후지모토 겐지가 최근 방북해 김정은과 면담한 내용을 공개하면서 “김정은이 ‘울컥해서 미사일을 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26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후지모토는 전날 이뤄진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지난 12일 평양에 도착한 뒤 김정은과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최측근인 최룡해 당 비서 등 3명과 약 3시간가량 만찬을 즐겼다고 소개했다.

특히 그는 김정은이 레드 와인으로 건배를 한 뒤 “일본은 지금 우리나라(북한)을 어떻게 보고 있냐”고 물었다면서, 이에 “최악”이라고 답하자 “그러냐”고 수긍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정은이 “전쟁을 할 마음은 없다”면서 “외교 쪽 사람이 미국에 가면 생트집을 잡혀 갖고 온다”고 불만을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또 후지모토는 숙소인 고려호텔 현관에서 기다리는데 김정은이 직접 벤츠 차량을 운전하고 와서 놀랐다면서, 김정은이 “언제든 (북한에) 와도 좋다. 곤란한 일이 있으면 말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정은이) 내게 일본 정부와의 가교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도 밝혔다”고 말했다.

다만 후지모토와 김정은의 이번 만찬에서 납북 일본인 문제 등 다소 민감한 사안에 대한 이야기는 오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후지모토는 23일까지 북한에 머문 뒤 중국 베이징을 거쳐 귀국했다.

한편 후지모토는 1989년부터 13년 간 김정일의 전속 요리사로 일하면서 김정은과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2001년 일본으로 돌아온 이후에도 후지모토는 2012년 7, 8월 김정은의 초청으로 북한을 방문하기도 했다.

그러나 북한은 후지모토가 같은 해 9월 평양에 거주 중인 부인의 병문안을 위해 방북을 신청하자 이에 대한 비자 발급은 거부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