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中지안 거쳐 만포로 귀국할듯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태운 특별열차가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을 거쳐 지린(吉林)-퉁화(通化)-지안(集安) 노선을 통해 압록강 중류의 만포로 귀국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27일 “지안의 경계경비가 강화되고 있으며 오늘 오전 중에 특별열차가 지안을 거쳐 북한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인 26일 치치하얼에서 중국 외교의 실무사령탑인 다이빙궈(戴秉國) 국무위원을 만나고서 특별열차 편으로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 특별열차는 밤 11시께(한국시각 27일 0시께) 하얼빈역을 무정차 통과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는 지안의 경비가 강화되고 있으며 그런 움직임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오기 때문이라는 글이 올라와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