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中과 6자회담 난관 극복” 강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17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6자회담의 난관을 지적하면서 회담 진전을 위한 방도를 찾기 위해 중국과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초청에 의해 김 위원장이 지난 10일부터 18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발표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에 대해 후 주석은 “6자회담은 핵문제를 해결하는 효과적인 제도이고 대화를 통해 해당 문제를 평화적 방법으로 처리하는 것이 올바른 선택”이라며 “유관측과 공동으로 노력해 6자회담 과정이 계속 전진하도록 추동할 용의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회담에서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제4차 6자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이행하고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북)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역설했다.

김 위원장이 후 주석과 정상회담에서 지적한 난관은 최근 미국이 가한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조치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통신은 북.중 정상회담과 관련, “두 나라 최고 영도자들께서 자기나라의 형편을 통보했다”며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중대한 국제 및 지역문제들에 대하여 깊이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견해일치를 보았다”고 밝혔다.

이 통신은 “쌍방은 여러차례 베이징 6자회담에서 이룩된 성과들을 충분히 긍정하고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입장을 견지할 것에 동의했다”며 “6자회담 과정을 계속 공동으로 추진해 조선반도 핵문제의 궁극적인 평화적 해결을 위해 기여할데 대해 일치하게 동의했다”고 강조했다.

양국간 경제협력과 관련, 김 위원장은 “조선 당과 정부는 경제영역에서의 양국간 협력 잠재력을 발굴하고 호혜 윈-윈의 원칙에 따라 협력을 전개할 것”이라며 “조중친선을 추동해 보다 발전을 이룩하게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국국제방송이 18일 소개했다.

이날 회담에는 북측에서 박봉주 내각총리와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박남기.리광호 노동당 부장, 로두철 내각 부총리가 참석했으며 중국측에서는 쩡칭훙(曾慶紅) 부주석과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배석했다.

김정일 위원장과 후 주석은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함께 17일 오후 중관춘(中關村)의 중국농업과학원 작물과학연구원을 참관하기도 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17일 밤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환영연회 연설에서 “우리는 이번 남방 참관에서 중국 공산당의 올바른 노선과 정책이 있어 중국의 앞날이 밝고 창창하다는 것을 다시금 확인했다”고 말해 중국 서남부 지역 경제특구 시찰 사실을 확인했다.

후진타오 주석은 환영연회 연설에서 “지난해 10월 나는 조선을 방문하는 기간에 중조친선협조관계를 한층 더 깊이 발전시켜나가는 데 대해 중요한 합의를 이룩하고 방금 전에 우리는 이 중요한 합의를 다시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 당과 정부는 중조관계를 고도로 중시하고 중조친선협조관계를 끊임없이 발전시키는 것을 우리의 확고부동한 전략적 방침으로 한다”고 분명히 했다.

방문기간 중국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는 17일 낮 김정일 위원장을 위해 오찬을 주최하고 후 주석은 베이징을 떠나는 김 위원장과 작별인사를 나누기도 했으며 17일 밤 베이징역에서는 자칭린(賈慶林) 정협 주석, 류치(劉淇) 베이징시 당서기 등이 배웅해 이번 방문기간 중국측의 배려가 극진했음을 보여준다.

한편 이 통신은 박봉주 총리와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박남기.리광호 노동당 부장, 로두철 내각 부총리 외에 군부 인물을 비롯한 다른 수행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