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中과 협조해 6자회담 진척시킬 것”

▲ 북한 김정일이 23일 북한을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장 왕자루이 단장으로 하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대표단과 오찬을 함께 하고 있다.ⓒ연합

김정일은 23일 북한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조선반도 정세의 긴장상태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김정일은 이날 평양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를 들고 방북한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면담자리에서 (6자회담) 각 당사국들과 평화적으로 함께 지내기를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23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왕 부장에게 중국이 6자회담 의장국으로써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해 온 것을 치하했으며, “중국과 함께 조화와 협조를 이뤄 6자회담을 계속 진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평양 백화원 국빈관에서 이뤄진 이번 면담에서 왕 부장은 후 주석이 보내온 선물과 친서를 김정일에게 직접 전달했다.

통신은 후 주석이 친서를 통해 김정일에게 “편한 시간에 중국을 방문하기를 원하며 중국 방문을 환영한다”고 초청했으며, 김정일도 후 주석의 초청을을 매우 기쁘게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후 주석은 또 “중국 공산당과 정부를 대표해 신년 인사를 전한다”며 “올해는 중-조 수교 60주년이자, ‘중-조 우호의 해’로 이를 기회로 양국 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시켜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김정일은 “후 주석에게 새해 인사를 전해달라”고 왕부장에게 당부했으며 “북중 관계는 과거에도 현재에도 미래에도 모두 매우 중요하다”면서 “북중 우호의 전통을 계속 이어나가자”고 답했다.

김정일은 또 “중국이 작년에 여러가지 고난을 극복하고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국가의 위상을 매우 높였다”면서 “이는 공산당 영도아래 중국인민들이 이룬 위대한 승리”라고 말했다.

이번 면담 장면은 북한 매체뿐만 아니라 신화통신이 직접 찍은 사진 10장도 함께 공개돼 와병설에 휩싸였던 김정일의 건재가 사실상 확인됐다.

김정일이 외부 인사를 만난 것은 지난해 6월 18일 방북한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과의 면담 이후 이번이 7개월여만이다.

왕 부장은 김정일이 중국을 방문했던 2004년 4월과 북한이 핵 보유를 선언한 2005년 2월 등 ‘중대 사안’이 있을 때마다 그 시기를 앞두거나 즈음한 시기에 방북, 김 위원장과 회담을 했던 것으로 유명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