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中가극 관람 후 “북중친선 불변” 강조

북한 김정일이 중국 전통가극 ‘량산백과 축영대’를 피바다가극단이 개작한 공연을 관람하고 “중국 인민지원군의 조선전선참전 60돌이 되는 때 중국 동지들의 협조를 받아 또 한 편의 가극을 완성한 것은 아주 좋은 일”이라며 “조중 친선을 공고·발전시키는 것은 우리 당과 인민의 변함없는 의지”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김정일은 이어 “문화교류는 나라들 사이의 호상 이해를 두터이하고 친선·협조관계를 강화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피바다가극단을 비롯한 예술단체들이 세계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고 인류의 자주위업 수행에 이바지하는 작품들을 더 많이 창작·공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 관람에는 당 정치국 위원인 김기남, 최태복, 홍석형(당 비서 겸직), 김경희(당 부장), 강석주(내각 부총리)와, 후보위원인 장성택(국방위 부위원장), 김양건, 김영일, 박도춘, 최룡해, 태종수, 김평해(당 비서)가 수행했다고 중앙통신이 소개했다.


중앙통신은 그러나 후계자 김정은(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의 수행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량산백과 축영대’는 남녀 간 애정을 소재로 한 월극(여성 배우들만 출연하는 지방극)으로 중국판 ‘로미오와 줄리엣’라는 평가 속에 큰 인기를 끌어 같은 타이틀의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