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화려한 식탁’도 이젠 안녕?”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평소 즐겨먹는다는 음식들이다.

김 위원장은 미식가로 유명하다. 전용 기차로 살아있는 바닷가재를 북한으로 실어나르는 것은 물론 피자를 먹기 위해 이탈리아 요리사를 북한으로 데려왔을 정도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으로 김 위원장의 `화려한 식탁’에도 변화가 생길까.

만장일치로 채택된 대북 제재 결의안은 회원국들에 북한과의 사치품 거래를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유엔 결의안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의 식탁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전 세계에 있는 북한의 무역회사들이 김 위원장의 입맛에 맞는 음식들을 공급하기 위해 방법을 찾아낼 것이라는 것이다.

김정일의 전기를 쓴 마이클 브린은 북한의 사치품 거래는 추적이 어렵기 때문에 유엔 안보리의 사치품 거래 금지가 별다른 효력을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고위층은 (외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에 영향을 받지 않는 않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까다로운 입맛은 2001년 7월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당시 김 위원장을 수행한 콘스탄틴 풀리코프스키 러시아 극동지구 대통령 전권대표의 저서 `동방 특급열차'(The Orient Express)’에서 엿볼 수 있다.

풀리코프스키는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에 프랑스산 와인이 가득 차 있었으며 열차가 시베리아 도시 옴스크에 도착했을 때에는 피클이 불가리아산 오이로 조잡하게 만들어졌다며 돌려보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까다로운 식습관은 브래들리 마틴의 책 `아버지 지도자의 애정 어린 보살핌 아래서(Under the Loving Care of the Fatherly Leader)’에서도 생생히 묘사된 바 있다.

마틴은 김 위원장의 생선회 요리사로 일했던 후지모토 겐지의 증언을 바탕으로 김 위원장의 와인저장고에는 포도주가 1만병이나 비축돼 있고 김 위원장이 매주 상어 지느러미 수프를 먹었다고 소개했다.

후지모토는 “김 위원장의 연회는 종종 한밤중에 시작해 아침까지 계속됐으며 연회가 4일간 계속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 위원장이 먹을 체코 맥주, 태국 파파야, 이란 캐비아, 중국 멜론, 일본 생선, 덴마크 돼지고기 등을 사기 위해 출장을 가야 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