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선글라스에 파카’ 차림 후주석 영접

28일 오전 11시 5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영접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차림새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후 5시가 넘어 조선중앙텔레비전에서 방영한 공항 영접행사 화면에는 두툼한 파카 차림에 선글라스까지 걸친 김 위원장이 후 주석과 나란히 의장대를 사열하는 모습이 장시간 카메라에 잡혔다.

김 위원장이 겨울철 현지지도에 나갈 때 주로 하는 이같은 차림새는 넥타이 양복정장 차림의 후 주석과 두드러지게 대비됐다.
김 위원장이 평소 정장을 입지 않고 외부 행사에 참석할 때 시력 보호용 선글라스를 즐겨 착용하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
2000년 6월 평양에 도착한 김대중 당시 대통령을 맞으러 공항에 나왔을 때는 반소매 점퍼 차림새였다.

특히 이날 행사가 다른 나라도 아닌 전통적인 혈맹인 중국의 최고 원수를 위해 마련됐다는 점에서 심지어 후줄근해 보이기까지 한 그의 옷차림은 파격을 넘어서 의전 관행을 아는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김 위원장은 앞서 지난 9일 중국의 우이(吳儀) 부총리가 참석한 대안친선유리공장 준공식에도 똑같은 차림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에서는 김 위원장이 격식에 구애받지 않는다고 하지 않느냐”는 설명 외에는 정확한 이유를 알 수 없다는 반응이면서도 적어도 후 주석에 대한 홀대 의도는 아닐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현지지도를 하다가 바로 공항으로 나갔을 수도 있고 아니면 날씨가 쌀쌀해서 그랬을 수도 있다”며 “하지만 중국측에 사전에 양해를 구했을 가능성이 높으며 후 주석을 무시하려는 의도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조선중앙방송에 따르면 평양의 낮 기온은 15도까지 올라가지만 북서풍이 4∼7m로 불 것으로 예보돼 체감온도는 그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