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후진타오 목란관서 만찬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28일 저녁 목란관에서 방북 중인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초청해 만찬(연회)을 가졌다고 29일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중앙방송에 따르면 김 국방위원장은 이날 연회에서 “역사의 온갖 시련을 이겨낸 조.중친선을 세대와 세기를 이어 끊임없이 공고 발전시켜나가는 것은 우리 당과 정부의 확고 부동한 입장”이라며 “중국 인민과 형제적 우의의 정은 그 어떤 천지풍파 속에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국방위원장은 “우리 당과 정부는 두 나라 인민의 번영과 행복을 위한 공동의 재부로 되고있는 조.중친선을 강화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 주석은 “중국 당과 정부, 인민은 중.조친선을 고도로 중요시하고 있으며 중.조친선을 공고.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우리의 확고 부동한 전략적 방침”이라며 “우리는 조선당과 정부, 인민과 함께 전통을 이어받아 미래를 개척하고 시대와 더불어 전진하며 서로 지지하고 긴밀하게 협조함으로써 중.조 친선협조 관계의 내용을 부단히 풍부하게 하며 중.조 친선 협조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계속 아로새기겠다”고 화답했다.

방송은 만찬이 시종 우의의 정 넘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고 전했다. 만찬에서는 북한 공훈 국가합창단의 공연이 있었다.

이에 앞서 김 국방위원장과 후진타오 국가주석은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