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후진타오 단독·확대 정상회담

북한 매체들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8일 국빈 방문 중인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29일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등 매체들은 “전체회담에 이어 단독회담이 있었다”면서 “회담은 동지적이며 진지하고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고 소개했다.

또 “회담에서는 두 나라 정세를 서로 통보하고 친선협조관계 확대 방안과 공동관심사에 대해 폭넓고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토의된 모든 문제들에서 견해의 일치를 보았다”고 매체들은 덧붙였다.

전체회담에는 외교 라인 책임자들을 포함해 북.중 고위 당국자들이 배석했다.

북측에서는 박봉주 내각 총리와 최태복 노동당 중앙위 비서,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박남기 노동당 중앙위 부장, 김양건 국방위원회 참사, 림경만 무역상, 김태종 노동당 중앙위 국제부 부부장, 최진수 중국주재 북한대사 등이 참가했다.

중국에서는 당 중앙서기처 왕강(王剛) 서기, 왕자루이(王家瑞) 대외연락부장,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 당 중앙정책연구실 왕후닝(王호< 삼水+扈>寧) 주임, 우둥허(武東和) 북한주재 중국대사, 랴오샤오치(廖曉淇) 상무부 부부장 등이 참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