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푸틴, 광복 61돌 축전 교환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광복 61돌을 맞아 축전을 교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14일 보낸 축전에서 “민족적 명절인 조선 해방 61돌을 맞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조선 인민은 식민지 압제를 반대하는 영웅적 투쟁을 벌여 자유와 독립을 쟁취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소련군 군인들도 1945년 8월 조선을 해방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면서 “이 준엄한 시련은 두 나라 인민들 사이 친선과 선린의 오랜 전통을 강화해 줬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오늘날 러시아와 조선(북) 사이의 관계는 건설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면서 “양국 간 협조를 발전시키고 전망 있는 경제계획들을 실현하는 것이 한반도와 동북아지역 전반의 평화와 안전을 강화하고 안정을 이룩하는데 이바지하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일 위원장은 15일 푸틴 대통령에게 “조(북).러 관계가 양국 사이에 합의된 정신에 따라 여러 분야에서 확대.발전되리라 확신을 표시하면서 사회.경제적 발전을 위한 당신의 책임적인 사업에서 성과가 있을 것을 축원한다”는 내용의 답전을 보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