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이 살아있는 두번째 최악의 독재자”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생존하는 전 세계 지도자 중에서 두번째 최악의 독재자로 지목됐다.

미국 ABC 방송 인터넷판은 6일 ‘브라이언 로스와 탐사보도팀’이란 코너에서 ‘폭정(Tyranny)’이라는 책을 쓴 독재자 연구가 데이비드 왈킨스키의 말을 인용, 독재자였던 사담 후세인 전(前) 이라크 대통령 처형 이후 생존하는 최악의 독재자 5명을 소개했다.

왈킨스키는 김정일을 두번째 최악의 독재자로 꼽은 뒤 김정일은 작년 핵무기 실험으로 널리 알려진 ‘흥미로운 인물(interesting person)’이라면서 다른 독재자들과 달리 북한을 아주 극단적으로 통제하고 있어 주민들은 외부정보에 전혀 접근하지 못하고 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김정일이 부친인 김일성으로부터 권력을 승계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공산주의체제 국가에서 권력세습은 김정일이 처음”이라고 꼬집었다.

왈킨스키는 생존하는 최악의 독재자 1위로는 18년 전 군사쿠데타를 통해 권력을 잡은 뒤 최근 다르푸르 사태로 수십만명을 숨지게 하고 수백만명이 고향을 떠나도록 만든 오마르 알-바시르 수단 대통령을 꼽았다.

최악의 독재자 3위에는 이란의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이니를, 4위엔 후진타오 중국 주석을, 5위엔 사우디아라비아의 압둘라 왕을 각각 지목했다.

왈킨스키는 하메이니의 경우 이란에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이 있지만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실제로는 권력이 없으며 군이나 핵 프로그램 통제 권한도 하메이니가 이끄는 12명의 종교지도자들이 갖고 있다면서 이란은 종교와 언론을 탄압하는 매우 폭압적인 정권이라고 설명했다.

후진타오 주석에 대해선 최근 미 국무부가 발간한 인권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강제유산, 강제노역, 노동교화소 운영 등 22개 카테고리에서 인권을 유린하는 것으로 지적됐지만 인권 상황에 대해 외면하고 있다고 설명한 뒤 중국에선 모든 미디어가 통제되는 등 언론자유도 없다고 부연했다.

왈킨스키는 그러나 ‘중국은 미국의 중요한 친구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적과 싸울 때도 협상은 해야 하듯이 독재자나 독재국가와도 관계를 단절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압둘라 왕을 독재자 5위로 선정한 데 대해 왈킨스키는 사우디에선 이슬람교 이외의 모든 종교활동이 불법으로 종교의 자유가 없고 여성의 이혼을 인정하지 않으며 미망인에게 자식을 포기토록 하는 등 인권상황이 열악하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