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의 여인’ 김옥 노동당간부와 결혼한 듯

김정일의 네 번째 여자로 알려졌던 김옥(45)이 최근 다른 사람과 결혼했다는 첩보를 우리 정보 당국이 입수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중앙일보가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서울의 한 정보 소식통의 말을 인용 “김 위원장의 기술 서기(비서)로 일해 오던 김옥이 최근 노동당 간부와 결혼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분석 중”이라며 “현재 그가 서기실 업무에서 손을 떼고 물러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중앙당에서 일하는 여성이 결혼할 경우 업무 집중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직장을 옮기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평양 음악무용대에서 피아노를 전공한 김옥은 1980년대 후반부터 김정일을 곁에서 보좌해온 것으로 파악돼 왔다. 이에 따라 김옥은 성혜림․김영숙․고영희에 이은 김정일의 네 번째 여자로 인식돼 왔다.


김옥은 사실상 퍼스트 레이디였던 고영희가 2004년 사망한 이후 부인 역할을 해온 것으로 추정돼 왔으며, 지난해 8월 김정일의 건강 이상설이 불거진 이후 더욱 주목받았지만 올 4월 최고인민회의 이후 김옥의 활동이 대폭 축소된 것으로 우리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그의 활동이 줄어드는 대신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경희 노동당 부장의 활동이 대폭 늘어난 배경을 주목하고 있다”며 “김옥의 결혼 첩보와 김경희의 재등장이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그동안 공개 활동이 거의 없었던 김경희는 6월 초 김 위원장과 함께 협동농장을 방문해 15년 만에 공개 촬영을 한 것을 시작으로 이후 김정일을 열두 차례 수행했다. 또 지난 7월8일 김일성 사망 15주기 중앙추모대회에서 주석단 서열에 새로 등장 하는 등 보폭을 넓히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