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은 어쩌다가 얼굴에 케이크를 뒤집어 썼을까?

북한 김정일이 얼굴에 케이크 크림을 뒤집어쓴 것처럼 묘사된 국제 인권단체의 패러디 광고가 화제다.

독일 베를린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인 ‘국제인권연합’(IGFM)은 지난해 12월 세기의 독재자를 형상화해 인권광고를 제작했다가 이 광고가 뒤늦게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IGFM이 세계인권선언 60돌을 맞아 제작한 이 광고는 김정일과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가운데), 로버트 무가베 짐바브웨 대통령(하단)이 얼굴에 케이크를 뒤집어 쓴 모습이다.

이 단체는 비록 가상이긴 하지만 전 세계 악명 높은 독재자에게 케이크를 던져 항의의 의사를 전달하기 위해 이 광고를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IGFM은 인권 증진을 위해서라면 다소 과격한 표현도 마다하지 않는 단체로 유명하다. 지난해에는 활동 자금을 위한 기부를 호소하면서 동전을 넣으면 죄인을 묶고 있는 쇠사슬을 풀어줄 수 있다는 광고를 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