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에 정면으로 맞서야 올바른 ‘중도’

▲ 손 전 지사의 한나라당 탈당 발표 기자회견 모습 ⓒ데일리NK

손학규 씨의 한나라당 탈당을 계기로 ‘중도’ 또는 ‘통합’이라는 말이 또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손학규 씨 자신은 ‘중도’라는 말보다는 ‘통합’ ‘무능한 진보도 낡은 수구도 아닌’이라는 말을 즐겨 써왔지만, 일부 인사들은 그의 탈당을 언급면서 여운형, 김구 등의 ’중도‘ 노선을 되새겨야 한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여기서 다시 한번 강조하고자 하는 것은, 이 세상에 “두 극단을 떠나 어느 한 편으로 치우치지 않는, 사람이 행해야 할 바른 길”이라고 한 국어사전상의 ‘중도’의 뜻을 나쁘다고 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는 점이다. 도대체 그 어떤 제 정신 가진 사람이 “두 극단중 어느 한 쪽으로 치우쳐서 사람이 행해야 할 바른 길을 가선 안 된다”라고 말할 것인가?

이 점에서 본다면 “사람은 마땅히 ‘중도’를 걸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사람은 마땅히 착하고 옳은 일을 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로, 당연하면서도 하나마나 한 소리라 할 것이다.

이처럼 ‘중도’란 말은 요즘 구체적인 콘텐츠를 결여한 채 그저 추상적인 개념의 수준에서 많이 쓰이고 있다. 그렇다면 철저히 따져 보아야 한다. 유신시절에 독재냐 반독재냐의 첨예한 가치관 싸움이 벌어졌을 때, 당시의 ‘민주화 운동가’들이자 오늘의 일부 ‘중도’ 논자들은 왜 유신과 반유신의 중간을 택하지 않고 투철한 반유신 일변도의 길을 걸었는가? 바로, 올바른 ‘중도’란 독재와 반독재의 중간이 아니라고 보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면 그들은 왜 김정일 선군독재에 대해서는 유신정권에 대해서처럼 목숨바쳐 치열하게 싸우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가? 이렇게 물으면 “네가 몰라서 그렇지 우리도 김정일 비판을 많이 한다”고 말할지 모른다. 그러나 친구들끼리 모여서 “김정일도 나쁜 X”이라고 말하는 것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이왕에 그런 말을 하려면 국민 모두가 알아들을 수 있게끔 큰 소리로 외쳐야 하지 않겠는가?

그러면 그들은 또 이렇게 응수할지 모른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김정일을 너무 몰아세우면 안 된다.”

그러나 그런 논리대로라면, 유신-신군부에 대해서는 왜 ‘대한민국 내부의 평화를 위해서’ 꾹 참지 않고 끝까지 몰아세웠는가? 남한의 권위주의 정권에 대해서는 국내평화보다는 자유 민주 인권을 더 중시해서 죽도록 싸웠으면서도, 유신보다 몇 천배 더 혹독한 김정일의 반자유, 반민주, 반인권에 대해서는 ‘평화를 위해서’ 몰아세우지 않기로 한다면 이야말로 앞뒤 맞지 않는 이중잣대가 아니고 무엇인가?

21세기 ‘중도’의 모델을 여운형 김구에서 찾는 것도 다분히 몰역사적인 관념론이다.

대한민국의 반세기 역사는 이제 불가역적이고도 취소불능의 현실로 굳어졌으며, 그것은 대단히 성공적인 역사였다. 따라서 ‘중도’ 아니라 그보다 더한 것을 위해서도 이제는 대한민국 건국 이전에 있었던 ‘선사시대’의 일을 모델로 설정할 수는 없는 일이고, 이 점에서 이미 소멸해 버린 여운형 김구의 위상으로 새삼스럽게 소급해 올라가서 그것을 가지고 오늘과 내일의 어떤 새로운 시발점을 삼겠다고 하는 것은 지극히 비현실적인 일이다.

물론, 취향에 따라서는 그런 인물들의 정신을 기리고 평가해 줄 수는 있는 문제다. 그러나 이제 와서 여운형의 근로인민당이나 김구의 한독당 노선을 초혼(招魂)해 가지고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하자는 것인지는 선뜻 알아듣기가 쉽지 않다. 고구려가 아무리 위대했어도 한국사는 결국 신라통일로 흘렀고, 그래서 “그때 고구려가 통일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말하는 것은 다 부질없는 일 아닐까?

김일성-김정일 수령독재에 맞선 대한민국 건국 노선의 정당성을 분명하게 긍정하면서 그 전제 위에서 ‘보수’도 하고 ‘진보’도 하고 ‘중도’도 말하는 것이 온당할 것이다. 그리고 ‘핵무장한 극좌 권력’에 정면으로 맞서지 않는 ‘중도’는 ’중도‘가 아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