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에 요트 판 오스트리아 사업가 50억 벌금형

김정일의 생일선물로 추정되는 50억원대의 사치품을 북한에 팔아넘긴 한 오스트리아 사업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오스트리아 빈 법원은 7일 자국의 한 남성 사업가에게 대북 유엔 제재(무역금지 규정)를 위반한 죄로 330만유로(약 50억1000만원) 벌금형과 함께 집행유예 9월형에 처했다고 현지 일간지인 쿠리어가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는 2009년 북한이 핵실험을 한 후 대북 제재결의 1874호를 채택했고, 고가의 사치품의 북한 유입을 규제한 바 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사업가는 세계적인 요트 제조사로 꼽히는 이탈리아의 아지무트-베네티 조선소에서 제작한 요트 2대를 북한에 제공한 혐의로 오스트리아 검찰 측에 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와 함께 최신형 메르세데스 벤츠 S-클래스 8대와 독일 슈타인웨이(Steinway)제 그랜드 피아노, 트럼펫과 드럼, 기타 항해장비 등을 북한에 팔아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가는 20년간 김정일과 가까운 북한인 중개인과 거래하면서 각종 사치품들을 조달해 주고 대가를 받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요트 등의 사치품은 김정일이 생일 선물용으로 주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쿠리어는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검찰 측은 “‘권영록’이라는 이름의 북한 관리가 선박 부품 중개를 하는 이 사업가에 접근해 거래를 시작했다”고 전하면서 “북한 관리는 거래 과정에서 중국의 중개상과 은행계좌를 활용했지만 지난해 북한 은행계좌에서 직접 300만 유로를 찾다가 오스트리아 은행 직원이 금융당국에 신고하면서 적발됐다”고 기소경위를 밝혔다.


한편 기소된 사업가는 오스트리아 인디펜던트 신문을 통해 “나는 판매상이지 정치인이 아니다. 핵폭탄 만드는 것을 돕는 것이라고 보지 않았다”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