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김정은 ‘산울림’ 공연 관람

북한의 김정일-김정은 부자가 새로 건립된 국립연극극장에서 경희극 ‘산울림’을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일이 “시대의 명작인 경희극 ‘산울림’은 사람들의 심장을 틀어잡고 정신력에 불을 다는 특출한 매력과 견인력을 가지고 있다고 하시면서 이런 것으로 이 작품은 오늘 우리 군대와 인민의 친근한 길동무로, 생활의 교과서로 되고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공연 관람을 마친 뒤 “혁명적인 문학예술작품들은 커다란 감화력과 인식교양적 의의로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투쟁과 위훈으로 힘있게 불러일으키는 위력한 교양수단이 되고 있다”며 “대중의 정신력을 총발동하는 데 적극 이바지하는 경희극 ‘산울림’과 같은 명작들을 더 많이 창조하고 공연활동을 과감히 벌여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공연 관람에는 리영호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김기남 노동당 비서,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 장성택 당 행정부장, 김정각 군 총정치국 제1부국장, 김양건 박도춘·최룡해·태종수·문경덕 비서, 주규창 당 기계공업부장, 현철해·리명수 국방위 국장이 함께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