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9일 0시 金부자 참배…유일 ‘정권계승자’ 부각

김정은이 정권수립(1948·9·9) 64주년을 맞아 9일 오전 0시 금수산태양궁전에 안치돼 있는 김일성·김정일을 참배하고, 유일한 ‘정권계승자’임을 부각시켰다. 북한 당국은 이 소식을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 등 대내외 매체를 통해 곧바로 공개했다.









김정은이 9일 정권수립 64주년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있다./노동신문 캡쳐

이날 노동신문은 1면 톱기사를 통해 “김정은 원수님께서는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조선인민군 최고사령부 작전지휘성원들과 함께 공화국창건 64돌에 즈음하여 9월 9일 0시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고 위대한 김일성 대원수님과 김정일 대원수님께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였다”고 보도했다.


이날 참배에는 최룡해, 현영철, 장성택, 김정각, 리용무, 박도춘, 현철해, 김원홍, 오극렬 등 당(黨)·군(軍)·정(政) 최고 실세들이 모두 함께했다. 그러나 최근 김정일의 현지지도에 함께했던 부인 리설주가 동행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정은은 ‘위대한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는 영원히 우리와 함께 계신다’라고 쓰인 꽃바구니를 김일성·김정일 입상에 바쳤다. 


이와 관련, 조선중앙통신은 “참가자들은 김정은 원수님의 주변에 굳게 뭉쳐 총대로 인민 행복의 요람인 사회주의 조국을 목숨 바쳐 사수하며 부강조국건설과 조국통일 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더욱 억세게 싸워나갈 불타는 맹세를 다졌다”고 밝혔다.


김정은이 정권수립일인 9일 0시에 김부자를 참배한 것은 그만큼 혁명계승, 유훈관철을 정권 운영의 제1의 가치로 여기고 있다는 것을 부각시키기 위한 ‘연출’이다. 1대(김일성), 2대(김정일) 수령에 참배하며 3대 세습왕조를 이끌어가고 있다는 자신감을 피력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 노동신문은 사설을 통해 “‘김정일 애국주의’는 인민모두를 참된 애국자로 키워주는 투쟁과 생활의 교과서”라면서 김 씨 일가에 대한 충성심을 고취시켰다. 사설은 김정은이 ‘김정일 애국주의’를 계승한 유일한 영도자라는 부각, 김정은으로의 충성을 강조했다.


사설은 “김정은 동지의 령도는 철두철미 위대한 대원수님들의 념원을 실현하여 우리 조국을 하루 빨리 세상에서 제일 강하고 륭성 번영하는 나라로 빛내이기 위한 것으로 일관돼 왔다”면서 “우리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충직하게 받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이 전통적인 우방국 중국과 러시아의 지도부가 정권 수립일을 기념해 ‘전통계승’ ‘협력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축전을 김정은에게 보낸 사실을 대대적으로 보도한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최대 우방국인 중·러가 김정은 체제를 인정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번 9.9절은 예년에 비해 간소하게 치러졌다는 것도 눈에 띈다. 대규모 야외 축포행사나 열병식 등도 진해되지 않았다. 전날 4.25 문화회관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 64돌 경축보고대회를 진행하고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다짐했을 뿐이다.


이는 앞서 25일 개최를 예고한 최고인민회의에 모든 국가 정치일정을 맞추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경제난으로 인한 재정부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미 청년절(8.28) 행사에 수십억을 쏟아 부어 주민들의 불만이 고조됐던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광인 북한전략센터 소장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전시회, 공연 등에 대해서 언급이 없는 것을 볼 때 예년보다 간소하게 진행된 것 같다”며 “최고인민회의 9월 개최에 따른 정치일정과 경제적인 여력이 없다는 점 등이 고려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