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4월 김정일 원산방문 동행”

김정일이 지난 4월 원산지역을 방문했을 때 유력한 후계자로 거명되는 3남 김정은(운)이 수행한 사실이 입수한 내부문서를 통해 밝혀졌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은이 김정일의 현지지도 동행에 함께한 것이 문서로 드러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 문서는 ‘김정은 동지에게 관련해 발표된 첫 공개문헌’이라고 명기돼있어 김정은의 후계 작업을 위한 활동기록의 보존이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김정일이 지난 4월26일 원산농업대학을 방문했을 때 발언한 내용이 이 문서에 소개돼 있다며 ‘김정은 동행’을 기정사실화 했다.  


이 문서에 명기된 김정일의 발언은 “오늘 김 대장(김정은)과 함께 이곳에 왔다. 원산농업대학은 수령님(김일성)과 김정숙 어머님, 나와 김 대장에게 영광의 대학이다”라고 돼 있어 김정은의 존재를 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신문은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의 원산 방문은 4월25일로 확인됐으며 그 후 당 선전선동부의 실무자가 이 문건을 작성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당시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일이 원산농업대학에 신설된 토양식 무공해 온실을 현지 지도했다”며 “김기남 당중앙위 비서와 장성택 당행정부장, 박남기 당중앙위 부장 등과 함께 원산농업대학을 현지지도 했다”고 보도했으나 김정은의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