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후계지명, 北주민 따르지 않을 것”

북한 김정일의 3남 김정은이 후계자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후계체제 구축이 ‘김정일의 건강이상’과 ‘경제상황 악화’ 등으로 성공하기 어렵다고 정부 고위당국자가 전망했다.


이 당국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김정일 건강 이상설이 계속 나오고 김일성이 죽을 때 김정일은 이미 실권자였으나 지금은 다르다”며 “(김정일이) 후계자를 지명 하더라도 모두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제사회의) 제재 조치 때문에 경제적 고통을 받고 있고, (화폐개혁 실패와 시장통제로) 경제적으로 붕괴되어 주민들이 반발하는 소요가 날 수 있다”며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최근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북한의 급변사태와 관련 이 당국자는 “단순히 이론적인 것”이라고 전제하면서도 “그러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만에 하나 벌어질 때 허둥지둥 하지 않기 위해 만분의 일 확률이라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서) 정권승계 쟁탈전이 벌어진다고 해서 급변사태로 가는 것은 아니다”면서 “(급변사태는)통제 불가능한 상태를 말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일 방중설과 관련, 그는 “확인된 것이 없다”며 말을 삼갔다. 


북핵 6자회담 연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연내 개최가 유력하고 빠르면 상반기 개최될 수 있다”면서 “(북한이 주장하는 미북간 예비접촉은) 함정이고 6자회담에 나올 것처럼 해서 대가를 받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2012년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연기 주장에 대해서 그는 “현재 원안에서는 불가능 하며, 정부 입장은 원안을 고수한다는 것”이라면서 “합의된 대로 준비가 덜 되거나 한반도 정세, 전략적 무기 문제가 있으면 1-2년 연기한다는 조항은 들어가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