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호명 서열서도 2인자 굳히기 ‘속도전’

북한의 후계자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수행단 호명 순위에서 최영림 내각 총리도 앞질러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만 남겨뒀다.


8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김정은과 전날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만수대예술단 삼지연악단과 러시아 21세기관현악단의 합동공연을 관람했는데 중앙통신은 수행단 명단을 전하며 김정은을 최영림 총리보다 앞세웠다.


지난해 9월 말 조선노동당 대표자회에서 김정은이 공식 등장한 이후 김 위원장의 수행단 호명 순서는 김영남과 최영림, 리영호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순이었으며, 지난달 3일 설명절 음악회 관람 보도까지 이 순서는 그대로 유지됐다.


그러나 지난달 16일 김 위원장의 생일을 기점으로 김정은이 리영호를 제친 데 이어 이번에는 최영림까지 앞질러 ‘김정은-최영림-리영호’ 순이 된 것이다.


설명절음악회 이후 아직까지는 김영남과 김정은이 나란히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에 등장한 적은 없었지만 이 같은 추세를 볼 때 김정은이 김영남마저 제치고 가장 먼저 호명되는 것도 시간문제일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이 북한의 ‘2인자’라는 것은 이제 공공연한 사실이지만 그동안 호명순위가 김영남, 최영림, 리영호의 뒤로 밀려 있었던 것은 27세 후계자를 내세운 3대세습의 충격파를 완화하려는 북한정권 나름의 전략으로 풀이된다.
김정은을 공식등장시켜 대내외에 후계자임을 선포하면서도 경력이 일천함을 고려해 서열상 이들 고위간부를 김정은에 앞세움으로써 차근차근 2인자의 지위를 확보해나가는 인상을 주려했다는 것이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호명 순서의 변화는 김정은의 위상을 2인자에 맞게 끌어올리는 과정”이라며 “김정은을 북한 내부에서 절대화하고 개인숭배하는 수순이라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