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탄두 경량화·규격화 실현” 주장

북한 김정은이 “핵탄(두)을 경량화해 탄도 로켓(미사일)에 맞게 표준화·규격화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핵무기 연구 부문의 과학자·기술자들을 만나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하는 자리에서 “이것이 진짜 핵 억제력”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는 “우리식의 혼합장약 구조로서 열핵반응이 순간적으로 급속히 전개될 수 있는 합리적인 구조로 설계된 핵탄두가 정말 대단하다”면서 “당의 미더운 ‘핵 전투원’들인 핵과학자·기술자들이 국방과학연구 사업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핵 선제 타격권은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다”며 “미제가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핵으로 덮치려 들 때는 주저 없이 핵으로 먼저 냅다 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아울러 “우리가 보유한 핵 무력이 상대해야 할 진짜 적은 ‘핵전쟁’ 그 자체”라며 “핵 무력을 질량적으로 억척같이 다져나가는 것이 우리 조국강토에 들씌워질 핵전쟁의 참화를 막을 수 있는 가장 정당하고 믿음직한 길”이라고 핵무기 보유의 정당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2006년) 1차 핵실험 이후 기간과 여러 가지를 고려할 때 핵과 관련된 소형화 기술은 어느 정도 확보는 하고 있지 않으냐, 이렇게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김정은이 핵위협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대북 제재가 유엔 차원, 여러 국가의 단독 제재 차원들이 다각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들(북한)의 대응방식의 하나로 보면 되지 않을까 싶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