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항공 및 반항공군 제447부대 시찰

북한 김정은이 오중흡7련대칭호를 받은 항공 및 반항공군 제447부대를 시찰했다고 노동신문이 14일 전했다. 제447부대는 북한 제1비행사단 산하 부대로 평남 북창군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이 “14명의 육탄용사들을 배출한 이곳 군부대는 선군조선의 영용한 붉은매들의 영웅정신, 희생정신, 자폭정신이 탄생한 고향부대이라는 최상의 평가를 주시였다”며 전했다.

이어 김정은이 “싸움의 날에 피를 적게 흘리자면 평시에 훈련을 많이 하여야 한다고 하시면서 비행사들이 가장 극악한 조건에서 리착률을 비롯한 비행전투임무를 원만히 수행할 수 있게 훈련을 더욱 드세게 벌려야 한다고 말씀하시였다”고 선전했다.

이날 시찰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렴철성 총정치국 선전부국장, 조경철 보위사령관, 윤동현 인민무력부 부부장, 홍영칠·마원춘 당 부부장이 수행했으며 항공 및 반항공군의 리병철 사령관과 장동운 정치위원이 안내했다.

한편 신문은 이날 김정은이 평남에 위치한 ‘1월18일기계종합공장’도 방문해 현대화 공사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번 방문에서 김정은은 완공된 혁명사적관을 둘러보고 “내부를 잘 꾸리고 사적 자료와 사적물 전시도 잘했다”고 치하했다.

이어 “1월18일기계종합공장을 최상의 수준에서 현대화하자는 것이 당의 의도”라며 현대화 공사를 위해 설계 전문가와 군인 건설자들을 보내주겠다고 약속했다.

현지지도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렴철성 총정치국 선전부장, 윤동현 인민무력부 부부장, 홍영칠·마원춘 당 부부장이 동행했으며 박태성 평남 당 위원회 책임비서가 안내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