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학교현대화 지시에 허리 휘는 北학부형

이달 초 북한의 초급·고급중학교 학기가 시작된 가운데 교육 당국이 시설 현대화라는 명목으로 각종 세부담을 학부형들에게 부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평안남도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12년제가 도입되면서 고급중학교에서는 신식(新式) 교육설비를 갖추는 일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당국은 컴퓨터를 비롯한 각종 실험설비와 학교 시설 구비에 드는 비용까지 학생들에게 부담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식통은 “신학기를 맞아 학교 운동장 인조 잔디 사업이 또 학생비용으로 부과되어 학부모들과 학생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면서 “도(道)내에 있는 고급 중학교 900여명의 학생들이 3차에 걸쳐 일인당 2만원(북한돈) 씩 총 6만원 내야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학교교육 기자재에 대한 자금후원은 지역에 거주한 공장, 기업소가 도와주도록 되어 있지만 공장, 기업소가 자금이 없어 가동을 못하고 있는 형편”이라면서 “학교현대화는 위(당)의 지시에 대한 사업결과로 총화되기 때문에 학교는 세부담을 학생들에게 적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김정은)원수님이 강조하는 교육혁명은 현대교육설비로 학생들의 지능을 높이라는 것 뿐이고 그에 대한 당국의 해결책은 없고 결국 학생들에게 모든 걸 하라는 식”이라면서 “학교현대화를 강조하는 지시가 내려올 때마다 학생들의 실력은 하락하는 역효과를 가져온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또 “학교 세부담에 반발한 학부모들이 자녀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는 경우 생활총화 대상이 된다”면서 “왜정 때 월사금 못 내면 학교를 그만두었지만, 지금은 학교를 그만둘 수도 다닐 수도 없는 억울한 세월이다”고 부연했다.

또 소식통은 “월사금내며 공부하던 시대가 (북한) 세부담제도보다 훨씬 싸고 좋을 것 같고, 선생이나 학생들에게 합리적인 방법일 것 같다”면서 “학부모들은 ‘(북한)우리나라도 월사금을 도입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매체는 지난 4월 초 김정은이 “교육사업에 대한 국가적 투자를 늘리고 교육의 현대화를 실현하여 중등일반 교육수준을 결정적으로 높혀 세계적수준의 재능 있는 과학기술인재들을 더 많이 키워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을 선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