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하수인 北간부, 인권유린 동참 말고 정신차려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남조선인권대책협회” 대변인 담화를 발표했다고 전했습니다. 4일부터 시행되는 북한인권법에 대해 “닭알로 바위를 깨보려는 것과 같은 가소롭고 부질없는 망동”이라며 “파멸의 벼랑 끝에 몰린 동족 대결광의 단말마적인 발악으로 낙인하면서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남조선인권대책협회”이란 단체가 있다는 것 자체가 희한한 일이지만 그래도 협회 대변인이라면 옳고 그름 쯤은 가릴 줄 알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인민대중제일주의가 철저히 구현된 우리 공화국에 ‘인권문제’란 존재하지 않으며 있을 수도 없다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니 세계 곳곳에서 터져 나오는 참담한 인권유린만행에 대한 지탄의 목소리가 ‘남조선인권대책협회’ 대변인한테만 들리지 않는단 말입니까. 북한 내부에서 곪아터진 반인권만행이 해외에 나간 근로자들에게도 그대로 적용되다보니 21세기 노예노동으로 규탄 받다 못해 쫓겨나는 망신까지 당하는 게 그의 눈에만 보이지 않는 모양입니다.
 
물론 한국에서 북한인권법이 4일부터 발효되어 시행령에 따라 김정은 정권에 의한 북한 인권 유린 실태와 부당성을 체계적으로 조사한다고 하니 겁이 날만 합니다. 통일부에는 북한인권기록센터가, 또 법무부에는 북한인권기록보존소가 설치돼 북한에서 인권침해를 받았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진술서, 영상녹화 등을 통해 인권 침해 자료로 차곡차곡 쌓일 테니까 북한인민을 못살게 굴던 사람들이 얼마나 겁을 먹겠습니까. 그러나 한국뿐만이 아닙니다.
 
미국은 2004년에, 일본은 2006년에 이미 북한인권법을 제정했고, 영국과 유럽연합의회도 북한인권법 제정을 촉구하는 등 많은 국가들에서 북한에서 자행되고 있는 반인권만행을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유엔 차원에서도 북한인권사무소를 만들어 북한인권 탄압 문제를 집중 조사하고, 책임자 처벌 방안을 연구하는 독립적인 전문가 집단을 만들 예정입니다.  “남조선인권대책협회”가 국제 정세와 자기 내부의 인권 실태도 정확히 파악 못하고, 말도 안되는 대변인 담화라는 걸 발표했으니 참 한심하기 그지 없습니다.
 
한국이 북한 주민들의 인권 문제를 해결하려고 법까지 만든 것은, 북한 당국이 자기 인민들의 인권을 보호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한국은 물론이고 국제사회가 북한 당국의 반인권만행을 중단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입니다. 김정은의 손발 노릇을 하며 인민들을 못살게 굴고 있는 보위원, 보안원, 당 간부들은 이제라도 정신 차려야 합니다. 반인권만행에 대해 최종 결산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그때 가서 후회하기보다는 지금이라도 그 죄를 씻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