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풀뿌리 캐먹어도 전쟁준비 완성해야”

북한 후계자 김정은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실질적인 군 영도권(통수권) 장악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관측된다. 김정은은 군에서 자신의 지도력을 부각시키기 위해 전쟁 준비태세 완성을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NK가 10일 확보한 조선인민군 내부 비밀제강 문건 내용에 따르면 “2010년 12월 30일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는 ‘인민군 성원들은 자나깨나 전쟁에 대하여 생각해야 하며 풀뿌리를 캐어 먹으면서라도 싸움준비를 완성할 각오를 가져야 한다’고 가르쳐주시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건은 “김정은 대장 동지께서는 늘 말하는 것이지만 당 정책은 만능처방이며 혁명의 백과전서라고, 일군들이 당정책으로 튼튼히 무장하여야 똑똑한 자를 가질 수 있으며 어떤 복잡한 문제도 당의 의도와 요구대로 정확히 풀어나갈 수 있다고 가르쳐주시었다”고 적고 있다.


김정은이 전쟁준비를 강조하고 나선 것은 실제 전쟁준비에 박차를 가하려는 의도보다는 군대 내 식량난 가중과 충성도 약화, 기강 해이 등의 문제를 전쟁준비 구호를 통해 극복하려는 의도와 함께 김정은의 지도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 문건은 김정은의 이 같은 ‘전쟁 준비 완성’ 지시와 함께 그의 조부 김일성이 6·25전쟁에서 나타난 결함 등을 밝힌 ‘조국해방전쟁의 경험과 교훈을 살려 인민군대를 더욱 강화하자’는 제목의 제강을 함께 소개했다. 


<조국해방전쟁 행정에서 나타난 결함>


첫째, 전쟁 초기에 적들을 완전히 포위 소멸하지 않고 밀고 나가기만 한 것


둘째, 공격할 때와 후퇴할 때 포병을 이용 하지 못한 것


셋째, 각급 참모부들의 사업이 미약한 것


넷째, 서울 해방 직후 즉각적으로 한강을 도하하여 적이 숨쉴새 없이 계속 추격하지 못한 것


다섯째, 군대 내에 강철 같은 규률이 확립되지 못한 것


여섯째, 전쟁수행에 필요한 각종 예비(물자)를 준비하지 못한 것


일곱째, 군사간부들이 현대전에 필요한 군사지식을 충분히 소유하지 못한 것


여덟째, 군정 간부들의 당성이 부족한 것


아홉째, 해방 직후부터 전체 인민들이 전쟁에 대처할 수 있도록 사상교양을 잘 하지 못해 전민전쟁을 수해하지 못한 것


열번째, 적후에서 유격투쟁을 잘 조직하지 못한 것을 들고 있다.


문건 내용을 전한 소식통은 “올해 8월에 김정은 대장의 군 영도 기반 확립을 위해 ‘인민군 지휘성원들은 군대 안에 김정은 동무의 령군 체계를 철저히 세워 인민군대를 명실 공히 수령의 군대, 당의 군대로 더욱 강화 발전시켜나가야 합니다’는 김정일의 지시가 전달됐다”고 말했다. 


이어 “인민군대에서는 이미 최고사령관은 김정일 동지, 군 영도권자는 김정은 대장 동지라는 말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부대 정치부에서도 ‘존경하는 김정은 대장동지께 인민군대 사업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사실 그대로 보고 드리고 결론하여 주시는데 따라 모든 사업을 조직 진행하는 강한 규율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을 보면 인민군을 통제하고 지시하는 것이 김정은이라는 점을 의도적으로 강하게 주입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