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평양양말공장’ 방문…”인민기호 맞는 전략중요”

북한 노동신문은 7일 김정은이 ‘평양양말공장’을 시찰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이번 방문에서 여자양말직장, 남자양말직장, 견본실 등을 둘러보고 원자재의 국산화와 생산공정의 현대화 등에 대해 강조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일이 2010년 12월 이 공장 여자양말직장을 찾아 생산능력을 더 확장할 데 대한 조치를 함으로써 현대적인 남자양말 생산공정도 꾸려지게 됐다면서, 김정은이 이번 방문에서 “장군님(김정일)의 뜻을 생산실적으로 받들어 가야 한다”는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은은 또 “생산을 높은 수준에서 정상화하자면 원료 자재보장대책을 철저히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양말생산에 필요한 원자재를 국산화하기 위한 투쟁을 힘 있게 벌려 해당 단위들의 역할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생산공정들의 현대화를 더 높은 수준에서 실현하며 기술준비와 제품생산, 포장, 판매에 이르는 모든 생산조직과 경영활동을 개선하기 위한 경영전략, 기업전략을 바로세워야 한다”면서 “인민들의 물질문화생활을 향상시키고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을 과시하는 데서 평양양말공장이 맡고 있는 임무와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양말에 대한 요구는 계절과 추세 연령, 성별에 따라 각이한 것만큼 우리 인민들의 기호와 특성에 맞는 제품들을 생산하기 위해 머리를 써야 한다”면서 “특히 제품의 실용성과 미적가치를 보장하고 경제적 효과성을 높일 수 있게 양말도안을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모든 생산공정들을 만가동, 만부하로 돌려 양말에 대한 인민들의 수요를 충족시켜야 한다고 지시했다.


한편 이번 방문에는 리재일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한광상 당 재정경리부장이 동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