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판문점 나타나 “항복서 도장 받겠다”

북한 김정은이 판문점을 방문해 “앞으로 싸움이 일어나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원수들이 무릎을 꿇고 정전협정 조인이 아니라 항복서에 도장을 찍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판문점을 방문해  ‘키 리졸브’ 군사훈련 등 한미합동군사연습에 돌입한 남쪽의 상황을 직접 살펴보고 “판문점의 전초병들은 적들과 항시적으로 총부리를 맞댄 만큼 언제나 최대의 격동상태를 유지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북한 최고 지도자가 한미군사훈련 기간에 판문점에 등장하는 강수를 둔 것은 남다른 배경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미연합 훈련 기간에 최전방을 직접 방문해 최고사령관으로서 위상을 제고하고 담대함을 과시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북한 외무성도 이날 위협적인 대남 선동을 이어갔다. 외무성은 한미합동군사연습과 인천 한 군부대의 김정일·김정은 초상화 문제 등을 거론하며 “이명박 정부를 무자비하게 징벌하겠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보도했다.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가장 신성한 최고존엄까지 중상모독한 이명박 역적패당의 치떨리는 범죄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치솟는 분노를 폭발시켰다”며 “이명박 역적패당은 북남관계를 최악의 상태로 몰아넣었으며 6자회담을 비롯한 모든 대화들을 가로막고 긴장격화만을 추구해온 민족의 원쑤, 전쟁의 화근”이라고 비난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계속되는 대남 위협 발언에 대해 “키리졸브 훈련 기간 북측이 갖는 부담감에 대한 표현으로 볼 수 있다”면서 “군부의 대남 적대감을 고취하고 북한군의 사기도 고려한 행동으로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