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태양절에 軍 체육대회·음악회 관람

김정은이 김일성 생일(태양절·15일)을 맞아 군사학교 간 교직원 체육경기를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평양 인민극장에서 열린 태양절 경축 은하수음악회도 관람했다.


이날 체육 행사에는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현영철 총참모장, 김격식 인민무력부장, 김경희 당 비서, 김경옥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황병서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등과 함께했고, 음악회에는 최룡해, 장성택, 김경희를 비롯해 최태복·곽범기 당 비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강석주 내각 부총리 등을 대동했다.


이로써 김정은은 북한 최고의 명절이라고 할 수 있는 태양절에 최소한의 일정만을 소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김정은은 15일 0시 금수산 태양궁전을 참배했을 뿐 전날 열린 중앙보고대회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우리 군에 따르면 북한은 태양절에 일각에서 제기했던 열병식을 진행하지 않았다. 또한 동해안 및 함경남도 일대에서 식별된 미사일 발사 차량(TEL)의 움직임이 현격히 줄어들고 발사 동향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