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100%찬성으로 첫 선출

김정은이 10일 우리의 국회의원 격인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에 100% 찬성으로 처음 이름을 올렸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중앙선거위원회가 발표한 ‘보도’를 통해 ‘제111호 백두산선거구’의 전체 선거자가 전날 김정은에게 100% 찬성투표를 했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높이 추대되셨다”고 전했다.

다만 북한은 김정은을 제외한 다른 대의원 당선자 명단은 공개하지 않았으며 지난 9일 북한 공식 매체를 통해 처음으로 호명된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의 대의원 명단 포함 여부가 관심을 끌고 있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달 3일 ‘제111호 백두산선거구 선거자 대회’에서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등 군 수뇌부가 참석한 가운데 처음 제13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후보로 추대됐다.

한편 북한은 2009년 3월 제12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때는 선거 다음날 조선중앙TV가 오후 8시 보도로, 2003년 8월 제11기 최고인민회의 선거 때는 이튿날 오후 3시 12분에 대의원 명단을 공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