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최고인민회의서 자세불량’ 내각 부총리 처형”

통일부는 31일 북한 김용진 내각 부총리가 지난달 처형됐고,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지난달 중순부터 한 달 가량 혁명화 교육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가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서 확인된 사실에 대해서 말씀드리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최휘도 현재 혁명화 조치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김용진은 6·29 최고인민회의 단상 밑에 앉아있었는데 자세 불량을 지적받은 것이 발단이 됐다고 한다”면서 “보위부 조사를 받았는데 그 결과 반당반혁명분자 그리고 현대판 종파 분자로 낙인찍혀서 7월 중에 총살 집행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김영철은 고압적 태도를 보이고 무리하게 당 통전부 권한 확장을 추진하는 등 권력 남용이 원인이 돼서 7월 중순에서 8월 중순 한 달여간 지방 농장에서 혁명화 처벌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휘는 선전사업에서 김정은의 지적을 받고 5월 말 이후 지방에서 현재 혁명화 교육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숙청 및 혁명화 조치는 김정은의 권력엘리트에 대한 공포통치로 긴장감 주입과 충성경쟁 유도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김정은은 집권 이후 리영호, 장성택, 현영철 숙청에 이어 최룡해도 혁명화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