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체제 첫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실시

북한이 9일 김정은 체제 들어 처음으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진행한다. 최고인민회의는 북한 헌법상으론 입법권을 행사하는 ‘최고주권기관’으로, 5년마다 선거를 통해 새로 구성된다. 제12기 대의원 선거는 2009년 3월 8일 치렀고, 대의원 687명을 선발한 바 있다. 

대의원 선거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치러지며 북한의 만 17세 이상 주민이 참여한다. 이와 관련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관련 소식을 전하며 투표율까지 상세히 전하기도 했다. 또한 이번 13기 대의원 선거에서 북한 주민들은 축제 분위기를 즐기고 있다고 선전했다. 

후보자는 선거구마다 단독으로 등록되어 있고 100퍼센트 찬성을 독려한다. 이와 관련 북한 선거는 찬성자는 투표지에 아무 표시를 하지 않고 투표함에 넣으면 되지만 반대자는 후보 이름에 가로로 선을 긋게 돼 있다. 이를 타인들이 볼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공개투표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김정은은 ‘제111호 백두산 선거구’ 후보로 등록됐다. 그는 이번 선거를 통해 처음으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이와 관련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리용무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부일 인민보안부장, 김창섭 국가안전보위부 정치국장이 백두산 선거구에서 투표했다.

한편 선거 결과는 보통 투표 다음날 오후 북한 중앙선거위원회의 당선자 명단 발표 형식으로 공개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