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체제 안정 여부 불확실해 더욱 우려”

마이크 로저스 미국 하원 정보위원장이 북한 김정은 체제의 안정 여부가 불확실해 (도발 가능성이) 더욱 우려스럽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저스 위원장은 17일 CNN에 출연해 “북한 체제의 안정 여부를 모르기 때문에 매우 우려스럽다”며 “(북한의) 지도자가 이런 행동(도발)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정부는) 그(김정은)보다 그의 아버지(김정일)를 더 잘 알고 있지 않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28세의 지도자는 군부에게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려고 하고 있고, 군부는 군부의 이익을 위해 호전적으로 나가고 있다”며 “이 두 결합이 매우 위험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핵 공격을 위협하는 것도 상당한 문제이지만 비무장지대(DMZ) 북쪽에서 군사적인 움직임이 있다는 사실은 우리에게 또 다른 문제”라면서 “북한이 세계 최대 규모의 군대를 갖고 있다는 점을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저스 위원장은 또 “북한은 미국 해안에 다다를 수 있는 탄도미사일을 확실히 갖고 있고 최근에는 3차 핵실험도 했다”며 “그들은 새로운 도발을 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