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첫 외교무대서 ‘처음 뵙겠습니다’ 인사만”

북한 김정일의 후계자 김정은이 중국 고위 간부와의 만남에서 극도로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은 베이징의 북중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은이 북한 노동당 창건 65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 대표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저우융캉(周永康) 중국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과의 만남에서 “처음 뵙겠습니다”라는 인사를 건네고 악수를 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후에는 김정일의 말만 경청할 뿐 특별한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이번 면담은 김정은의 첫 외교 행사지만 자유로운 발언은 허용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한편, 김정일은 저우 위원을 환영하는 연회에서 고려인삼주와 바이주(알코올 도수가 높은 중국의 증류주) 등을 상당량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