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첫 공개 연설 “선군혁명 유훈 받들 것”

김정은이 김일성 생일(태양절) 100회를 맞은 15일 오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진행된 인민군 육·해·공군과 노농적위군, 붉은청년근위대의 열병식에서 첫 공개연설을 했다.


김정은은 연설에서 “어제날의 약소국이 당당한 정치군사 강국으로 전변됐으며 우리 인민은 그 누구도 감히 건드릴 수 없는 자주적 인민으로 존엄 떨치고 있다”며 “이는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께서 안아오신 역사의 필연”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성스러운 선군혁명의 길에서 언제나 동지들과 생사운명을 함께하는 전우가 될 것이며 김정일 동지의 유훈을 받들어 조국과 혁명앞에 지닌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육성 공개는 이번이 처음으로 연설은 약 20분 가량 진행됐다. 조선중앙TV 등 북한 방송매체들은 행사를 실황 중계했다.


김정은 연설이 끝나자 김일성·김정일 ‘태양기(영정을 담은 깃발)’ 종대-인민군 육해공군-노농적위군-붉은청년근위대 종대 등이 열병에 나섰고, 기마종대를 앞세운 기계화종대가 뒤를 따랐다.


인민군 열병식에 노농적위군과 붉은청년근위대가 참가한 것은 2010년 10월 노동당 창건 65돌 경축행사에 이어 1년 6개월 만이다.


북한의 이번 대규모 열병식은 김정은 시대의 개막을 대내외에 과시하려는 목적으로 볼 수 있다.


2시간 가량 진행된 열병식에는 김정은을 비롯해 북한 지도부가 대거 참석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총리,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리영호 총참모장, 김정각 인민무력부장, 김경희 당 비서,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현철해 인민무력부 1부부장, 오극렬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김영춘 국방위 부위원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