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천마기계공장 방문…생산공정 현대화 지시

북한 김정은이 천마전기기계공장을 방문해 생산능력 향상을 위해 생산공정의 현대화를 지시했다고 노동신문이 25일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이 공장을 방문해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든 제품들을 사용자들 속에서 호평을 받을 수 있게 최상의 질적 수준에서 만들자면 생산공정의 CNC(컴퓨터수치제어)화를 높은 수준에서 실천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정은은 “과학기술을 떠나서 새 제품개발과 생산성과 질 제고에 대해여 생각할 수 없다”면서 “최신식 전기기계들을 인민경제 여러 부문에 보내주자면 공장의 생산능력을 확장하고 생산공정의 현대화를 힘있게 다그쳐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이어 “생산자들이 아무런 불편 없이 노동생활과 문화정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편의봉사 시설들은 물론 합숙과 문화회관도 꾸준하게 꾸려주자고 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정은은 생산능력을 확장하고 생산공정의 현대화를 실천하며 공장의 생활환경을 근본적으로 일신시키는 데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직접 풀어주겠다고 약속했다.

신문은 김정은의 천마전기기계공장 현지지도에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장정남 인민무력부장, 변인선 총참모부 작전국장, 윤동현 인민무력부 부부장, 박정천 포병사령관, 홍영칠 노동당 기계공업부 부부장 등이 수행했다고 전했다.

한편 천마전기기계공장은 평안북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정일이 2010년 3월 장성택·김경희 당시 당 부장 등과 함께 이 공장을 방문한 적이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