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찬양한 日요리사에 北간부 ‘분개'”

북한이 김정일의 전속 요리사였던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가명)의 김정은·이설주 관련 발언에 민감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에서 김정은을 만난 후 7일 오후 2시 일본 도쿄 나리타공항을 통해 귀국한 후지모토 씨는 대기 중이던 취재진에 “너무너무 변했다. 평양의 상가를 돌아다녔는데, 상가마다 상품들이 넘쳐나고 있었다. 모두 김정은 위원장 덕분이다”고 말하면서도 김정은에 대한 구체적인 발언은 피했다.


이에 대해 마이니치(每日)신문은 8일 “(후지모토 씨가) 베이징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에 대해 말한 것과 관련, 북한당국으로부터 강한 질책을 받아 발언을 조심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지난 4일 북한에서 나와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을 때 김정은과 부인 이설주에 대한 인상을 말한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자 북한 간부가 ‘분개하고 있다’고 전해왔다는 것이다. 당시 후지모토 씨는 김정은에 대해 “사람이 매우 커졌다”고 했고, 이설주에 대해서는 “예쁘고 매력적”이라고 전했다.


로열패밀리(최고지도자 가족)에 대한 평가에 민감해하는 북한이 호의적인 발언에도 거부감을 드러내며 ‘입단속’을 시킨 것이다.


후지모토 씨는 이날 취재진의 질문에 거의 답하지 않은 채 “거리를 걸으면서 만난 평양 시민의 표정이 모두 밝았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고지도자에 취임한 후 너무 많이 변했다. 모두 김정은 지도자 덕분이다”고만 말했다.


북한과 일본 간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개인적으로 갔다”고 재차 부정했다.


1989~2001년 북한에서 김정일의 전속 요리사로 일했던 후지모토는 어릴 적 김정은과 친했고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4일까지 북한을 방문했다. 방북 당시 평양에서 열린 환영 파티에서 김정은과 부인 이설주, 동생 김여정을 만났지만 친형인 김정철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고 밝힌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