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지팡이 없이 軍대대 지휘관대회 지도

북한 노동신문은 5일 조선인민군 제3차 대대장, 대대정치 지도원대회가 3, 4일에 걸쳐 김정은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군지휘관 1차대회는 1953년 10월 김일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고, 2차대회는 2006년 10월 김정일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후 8년 만에 3차대회가 열렸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이 대회에 참석한 사진 24장을 1~4면에 걸쳐 게재했으며,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할 때는 지팡이 없이 걷는 모습도 공개했다. 


김정은이 지난달 초 40일간의 잠적을 깨고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지팡이 없이 공개활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은 대회 보고에서 “(김일성, 김정일) 대원수님들의 대대중시사상과 건군위업은 오늘 불세출의 선군영장인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에 의하여 새로운 높은 단계에서 빛나게 계승발전되고 있다”면서 김정은 업적을 선전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3, 4일 평양에서 제3차 대대장·대대정치 지도원대회가 김정은 지도 아래 진행됐다고 5일 전했다. /사진=노동신문 캡쳐 


김정은은 대회연설에서 “제3차 대대장, 대대정치 지도원대회는 김일성 동지와 김정일 동지의 대대중시, 대대강화사상을 군건설과 군사활동에 철저히 구현하며 군력강화의 최전성기를 열어나가는데서 중요한 이정표를 마련한 획기적인 계기”라고 말했다.


이어 “대대는 인민군대의 말단 지휘단위이며 주요 전투단위이기 때문에 대대가 제 구실을 바로 하지 못하면 중대를 강화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연대와 사단, 군단도 강화할 수 없으며 나아가서 인민군대를 강화하는데 커다란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정은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혁명적인 사상공세를 드세게 들이대여 대대안의 모든 군관, 군인들을 사상의 강자, 도덕의 강자로 튼튼히 준비시키는 것”이라면서 “김정일 애국주의교양, 신념교양, 계급교양, 도덕교양 등 4대교양을 실속있게 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훈련에서 형식주의, 고정격식화, 멋따기를 철저히 배격하고 현대전의 요구와 양상, 부대, 구분대의 전투임무특성에 맞게 훈련형식과 내용 방법을 끊임없이 개선하여 모든 훈련을 형식과 틀에 매이지 말고 실전의 맛이 나게 조직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대대들에서는 부업을 강하게 내밀어 중대들을 다 부자중대로 만들고 군인들에게 언제나 푸짐한 식탁과 포근한 잠자리를 만들어주어야 한다”면서 “대대장, 대대정지지도원들이 철두철미 중대를 강화하는데 기초를 두고 사업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그러면서 “(군지휘관들은) 군정배합, 삼위일치를 원만히 실현하기 위해 의식적으로 노력하고 무슨 일에서나 막히는 것이 없는 팔방미인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회 연설 후 김정은은 지난 10여 년간 한 직무에서 대대장 또는 대대정치지도원으로 일하면서 공로를 세운 방경철 등 5명에게 ‘노력영웅’ 칭호와 함께 국기훈장 제1급을 직접 수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번 대회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리영길 군 총참모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변인선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국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박영식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렴철성 총정치국 선전부국장, 조경철 보위사령관 등이 함께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소셜공유
Avatar
북한 경제 IT 석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