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직감으로 좋은 결과 예상”…트럼프 “서두르지 않을 것”

'하노이 담판' 본격 시작...완전한 비핵화, 평화체제 구축 논의 주목

북미정상회담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진행한 단독회담과 만찬 소식을 보도했다. 사진은 27일 만찬 장소인 메트로폴 호텔 ‘라 베란다’에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수행원들과 모여 앉은 모습. / 사진=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8일 “최종적으로 좋은 결과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이틀째 만난 자리에서 “마주 걸어서 베트남 하노이에 와서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회담이 잘 될 것 같으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의 직관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어제 만찬을 하기 전에 (단독회담에서) 상당히 좋은 아이디어를 많이 주고 받았다”며 “우리의 관계는 매우 좋다. 관계가 좋으면,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처음부터 얘기했지만 속도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며 “서두를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핵, 로켓 실험이 전혀 없었다는 것에 김 위원장에 감사한다”며 “김 위원장과 북한에 대해 존경심 가지고 있다. 경제적 잠재력은 어느 나라와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12시간 만에 다시 만나 단독회담을 시작했다. 두 정상은 지난해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을 진전시킨 ‘하노이 선언’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27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2차 북미회담 첫 만남에서 성공적인 회담을 최선을 다하겠다며 성공적인 회담을 낙관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사방에 불신과 오해의 눈초리들도 있고 또 적대적인 낡은 관행이 우리가 가는 길을 막으려고 했지만, 우리는 그것들을 다 깨버리고 극복하고 다시 마주 걸어서 261일 만에 여기 하노이까지 걸어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 기간이 생각해보면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노력, 그리고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던 것 같다”며 “이번에 모든 사람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확신하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 매체들도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2차 북미 회담 만찬 소식을 빠르고 자세히 전하며 회담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북미정상회담 만찬 소식을 전하면서 “대결과 반목의 악순환을 끝장내고 새롭게 도래한 평화 번영의 시대에 부응하려는 조미 최고수뇌분들의 드높은 열망과 진취적인 노력, 비상한 결단에 의해 역사적인 제2차 조미(북미) 수뇌상봉(정상회담)과 회담이 시작됐다”며 “하노이 수뇌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는 전 세계의 관심과 기대에 맞게 이번 회담에서 포괄적이며 획기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진지하고 심도 있는 의견들을 나누었다”고 전했다.

이어, 통신은 “조미 최고수뇌 분들을 모시고 두 나라 인사들이 원탁에 친근하게 둘러앉아 화기로운(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며 “(만찬 참석자들은) 싱가포르 수뇌상봉 이후 두 나라 관계에서 상당한 진전을 가져온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