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조총련에 교육원조비 21억 지원”

북한 김정은이 김일성 생일인 ‘태양절'(4.15)을 맞아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교육원조비’와 장학금 명목으로 2억780만 엔(약 21억 원)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 돈이 “재일동포 자녀들의 민주주의적 민족교육을 위한 것”이라며 그동안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이 조총련에 교육원조비와 장학금을 모두 160차례 보냈으며, 액수로 473억3천115만390 엔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지난 해에도 태양절을 앞두고 조선총련에 교육원조비와 장학금 1억9천830만 엔을 지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