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제111호 선거구에 대의원 후보자 등록”

북한 김정은이 모든 선거 투표자들에게 보낸 공개서한을 통해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 선거를 위한 제111호 백두산선거구에 대의원후보자로 등록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정은동지께서 전국의 모든 선거자들에게 보내신 공개서한’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서한 전문을 공개했다. 서한에서 김정은은 “전국의 모든 선거구 선거자회의들에서 전체 선거자들이 우리 당에 운명과 미래를 전적으로 맡기고 당의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나갈 결의와 의사를 담아 나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후보자로 추천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은 “각급 인민회의 대의원선거법에 따라 대의원 후보자는 한 선거구에만 등록하게 되어있으므로 나는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선거를 위한 제111호 백두산 선거구에 대의원 후보자로 등록하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고인민회의 제13기 대의원선거는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 식 사회주의 참모습을 과시하고 공화국정권을 더욱 강화하는 데서 중요한 계기로 된다”고 덧붙였다.


김정은은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자신의 이름으로 후보에 등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서한을 공개한 것은 김정은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전체 인민의 추천을 받아 후보자로 등록한 것임을 강변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