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제1비서 추대로 黨 유일지도권 승계”

북한 김정은이 11일 조선노동당 제1비서 자리에 올랐다. 북한 노동당은 이날 평양에서 제4차 당대표자회를 열어 김정일을 ‘영원한 총비서’로, 김정은은 1비서 자리에 추대한다고 발표했다.    



김정일에 대한 김정은의 효심을 강조하기 위해 ‘총비서’직을 상징적으로 남겨두고 ‘제1비서’직을 신설해 당권을 이양했다. 김정일의 후계자인 김정은이 제1비서로서 ‘당과 인민, 군대의 영도자’임을 대내외에 천명한 것이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당대표자회는 김정일을 ‘위대한 선군태양’ ‘혁명의 대성인’ 등으로 추켜세우며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를 조선노동당 총비서로 영원히 높이 모시기로 결정하였다”고 했다. 이어 “위대한 김정일 동지의 유훈을 받들어 조선노동당과 인민의 최고영도자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조선노동당 제1비서로 높이 추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이 추대된 노동당 제1비서는 그동안 존재하지 않던 직위로 김정일을 영원한 총비서로 추대함에 따라 새롭게 신설했다. 다만 총비서직은 상징적 지위이기 때문에 제1비서로 추대된 김정은이 노동당을 영도하는 사실상 총비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김광인 북한전략센터장은 데일리NK와 통화에서 “김정일의 ‘유훈’을 전면에 내걸고 내부 결속을 다지고 있는 김정은이 김정일에 대한 예우차원에서 ‘영원한 총비서’로 추대한 것”이라며 “제1비서 김정은의 실질적 권한은 ‘총비서’와 동일할 것”이라고 해석했다.



실제 이날 당대표자회는 김정은을 ‘제1비서’직에 추대하면서 “조선노동당 제1비서이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조선노동당의 령도”라고 언급했다. 과거 김정일은 김일성 사망 후 김일성에 대한 충성심 과시 차원에서 김일성이 국가기구에서 가지고 있었던 최고 직책인 ‘주석’직을 폐지하고 김일성을 ‘공화국의 영원한 주석’으로 내세웠다.





손광주 경기개발연구원 선임연구위원도 “제1비서는 총비서의 ‘권한대행’으로 보면 된다”며 “프로야구에서 보면 ‘영구결번’이 있듯 상징적으로 ‘총비서’ 자리를 나두고 실질적인 권한은 제1비서가 행사하는 식의 변화”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당 규약 개정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단 현 당 규약에는 총비서가 당 중앙군사위원장직을 겸직하도록 돼있다. 그러나 이번 당대표자회서 총 비서직이 공석이 되면서 당 규약 개정해 제1비서직을 신설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제1비서직을 신설함과 동시에 중앙군사위원회 제1부위원장 신설하거나 제1비서가 당중앙군사위원장을 겸직한다고 개정할 가능성도 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북한이 ‘당 총비서’을 사실상 폐지함에 따라 ‘제1비서’가 당중앙군사위원장 직을 겸임하는 방향으로 당 규약의 개정도 불가피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또 당규약 서문의 내용도 변화가 점쳐진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당대표자회는 “우리 당을 영원히 위대한 김일성, 김정일 동지의 당으로 강화 발전시키자”고 했다. 김일성과 김정일을 동일선상에 올려놓아 김정일을 ‘과거의 지도자’로, 김정은을 ‘현재의 지도자’로 규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의 정책과 노선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당대표자회에서도 주체혁명과 선군(先軍)이 강조됐다. 김정은에 대해서도 ‘선군혁명의 심장’ ‘선군조선의 존엄과 위엄의 상징’으로 수식했다.

한편 북한은 13일에는 최고인민회의를 열어 국방위원회, 내각 등 국가기구에 대한 조직을 정비할 예정이다. 북한이 김정일을 당의 ‘영원한 총비서’로 추대함에 따라 김정은을 국가수반인 ‘국방위원장’직에 추대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도 나온다.




‘당·국가체제’인 북한은 김정일에 ‘영원한 당의 수장’으로 추켜세운 만큼 그 다음 직위인 국방위원장직에 김정은의 승계가 점쳐진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선 국방위원장직도 김정일의 영원한 직위로 남겨두고 김정은이 국방위 제1부위원장을 맡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소셜공유